연예일반

TV리포트

'라스' 딘딘x비와이 양현석도 놀랄 4차원 빅뱅 덕후[종합]

김수정 입력 2017.01.12 00:20 공감 0 댓글 0

딘딘과 비와이, 본 적 없는 4차원 빅뱅 팬이 등장했다.

빅뱅 지드래곤 팬임을 자처한 딘딘.

팬들도 이 사실을 알고 딘딘에게 빅뱅 상품을 선물로 보내준다고.

비와이는 "빅뱅 '거짓말'을 보고 충격받고 YG 사옥에 잠입했다. 언젠가 진짜로 YG에 갈 것이란 각오였다. 마치 지용이 형과 아는 사람처럼 행동했다. 팬분들 앞에서 지용이 형과 전화하는 척을 했다"라고 털어놨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딘딘과 비와이, 본 적 없는 4차원 빅뱅 팬이 등장했다.

1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래퍼 비와이, 블랙핑크 지수와 로제, 딘딘, 지조가 출연했다.

빅뱅 지드래곤 팬임을 자처한 딘딘. 팬들도 이 사실을 알고 딘딘에게 빅뱅 상품을 선물로 보내준다고. 딘딘은 "생일에 온 선물을 열어 보니 빅뱅 한정판 앨범, 구하기 힘든 앨범 초판, 지드래곤 브로마이드, 빅뱅 응원봉이 들어 있더라"라고 밝혔다.

또 딘딘은 "아직 지드래곤 형을 만날 준비가 안 됐다. 어느 정도 위치에 올라갔을 때 인사하고 싶다"라고 남다른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비와이도 만만치 않았다. 비와이는 "빅뱅 '거짓말'을 보고 충격받고 YG 사옥에 잠입했다. 언젠가 진짜로 YG에 갈 것이란 각오였다. 마치 지용이 형과 아는 사람처럼 행동했다. 팬분들 앞에서 지용이 형과 전화하는 척을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비와이는 "때마침 청소하는 아주머니가 계셔서 YG 사옥에 들어갔다. 언젠가 YG에 갈 것이다. 2층에서 테디를 목격했는데 너무 무서워 도망쳤다"라고 웃지 못할 4차원 일화를 밝혀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관련 키워드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