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서울경제

'라디오스타' 지조, '쇼미더머니2' 시상번복에 몰래카메라 의심 솔직 고백

원호성 기자 입력 2017.01.11 07:43 공감 0 댓글 0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래퍼 지조가 ‘쇼미 더 머니2’의 시상 번복 발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쇼미 더 머니2’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지조는 당시 제작진이 시상 결과를 번복해 ‘몰래 카메라’를 의심했다고 밝히는 등 솔직한 심경 고백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래퍼 지조의 ‘쇼미더머니2’ 몰카 의심사건의 전말은 1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래퍼 지조가 ‘쇼미 더 머니2’의 시상 번복 발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쇼미 더 머니2’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지조는 당시 제작진이 시상 결과를 번복해 ‘몰래 카메라’를 의심했다고 밝히는 등 솔직한 심경 고백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괴물은 모두가 알아보는 법’ 특집으로 비와이-지수(블랙핑크)-로제(블랙핑크)-딘딘-래퍼 지조가 출연한다.
MBC ‘라디오스타’ 지조 / 사진제공 = MBC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래퍼 지조는 ‘쇼미 더 머니2’의 결승전 때 있었던 해프닝을 언급했다. 지조는 딘딘이 결과 발표 전 대기실에서 바람을 잡았고 기대감을 한껏 부풀려놨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지조는 설렌 마음으로 결과를 지켜보던 중 발표 결과가 뒤바뀌는 일이 발생했고, 이런 상황을 ‘몰래 카메라’로 의심했다고 밝히며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런 가운데 지조는 ‘쇼미 더 머니’2의 준 우승을 한 것에 만족해 했던 ‘웃픈’ 이유를 함께 공개할 예정. 그는 우승팀이 치러야했던 이벤트(?)를 지켜보곤 “오~ 2등 괜찮네?”라며 흡족했던 속내를 고백해 4MC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지조는 자신이 속해있는 소속사의 사장인 ‘하하’를 언급하며 디스 아닌 디스를 했고 거친 없는 폭로들을 이어가며 화려한 입담을 펼친 것으로 알려져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래퍼 지조의 ‘쇼미더머니2’ 몰카 의심사건의 전말은 1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원호성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