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전자신문

교내서 음란 동영상 시청한 중학교 교장 직위 해제..학생에게 고스란히 찍혀

한은숙 기자 입력 2016.12.26 11:10 수정 2016.12.26 11:13 공감 0 댓글 0

중학교 교장의 직위 해제에 이목이 집중된다.

전남의 한 중학교 교장이 집무실에서 야한 동영상(야동)을 보는 모습이 사진에 찍혀 결국 직위 해제됐다.

지난 25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한 중학교 교장 A씨는 지난 8일 오후 학교 1층 교장실에서 컴퓨터로 야동을 보다 지나가던 학생에게 고스란히 찍혔다.

해당 교육지원청은 조사에 나섰으며 A 교장이 한 달여 간 주로 퇴근 시간 이후에 야한 동영상이 첨부된 스팸 메일을 열어본 것을 확인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출처:/ 방송 캡처

교내서 음란 동영상 시청한 중학교 교장 직위 해제…학생에게 고스란히 찍혀

중학교 교장의 직위 해제에 이목이 집중된다.

전남의 한 중학교 교장이 집무실에서 야한 동영상(야동)을 보는 모습이 사진에 찍혀 결국 직위 해제됐다.

지난 25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한 중학교 교장 A씨는 지난 8일 오후 학교 1층 교장실에서 컴퓨터로 야동을 보다 지나가던 학생에게 고스란히 찍혔다.

학생들은 이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이를 본 한 학부모가 국민신문고에 신고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해당 교육지원청은 조사에 나섰으며 A 교장이 한 달여 간 주로 퇴근 시간 이후에 야한 동영상이 첨부된 스팸 메일을 열어본 것을 확인했다.

이어 지난 14일 직위해제 조치했다.

A 교장은 야동을 본 사실을 시인하고 책임을 지는 의미로 사표를 제출할 뜻을 밝혔으나 교육지원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편 교육지원청은 지난 23일 중징계 의견을 도교육청에 보고했으며 교육청은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은숙 기자 esh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