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ic

"김현중, 연예인생활 못하더라도 반드시 범죄혐의 밝히겠다고"

박세연 입력 2015.08.05. 13:34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사적 문자메시지가 폭로되며 겉잡을 수 없는 이미지 훼손을 겪은 배우 김현중이 결국 칼을 뽑아 들었다. .

김현중의 법률대리인인 청파 이재만 변호사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 여자친구인 최모 씨의 김현중과의 문자메시지 공개 행위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 변호사는 “최씨는 공갈, 무고, 소송사기, 명예훼손죄에 대한 피의자입니다. 피의자는 이러한 죄로 인해 중한 처벌이 예상 되어 현재 검찰에 의하여 출국금지처분 상태에 있는 범죄혐의자입니다. 그럼에도, 피의자는 자숙하기는커녕 언론매체에 김현중씨와 나눈 지극히 사생활적인 문자 메시지를 특정 부분만 편집하여 일방적으로 왜곡 보도하게 하고 있습니다”며 “이로 인하여 김현중씨는 물론 관련된 사람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범죄를 자행하여 사회에 불신을 초래하고 사회적인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피의자 최씨의 무차별적이고 선정적이며 지극히 사생활영역인 문자메시지에 대한 폭로는 김현중씨와 제3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수사절차나 재판과 무관한 부분에 대하여 선정적으로 여과 없이 지속적으로 보도를 하는 일부매체에 대하여는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라고 반발했다.

또 이 변호사는 “피의자가 수사나 재판과 무관한 지극히 내밀한 사생활 영역인 문자메세지를 일방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범죄수사나 민사재판의 쟁점을 흐리게 하기 위함입니다. 아울러 김현중씨를 공개적으로 압박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현중씨는 연예인 생활을 못하게 되더라도 반드시 피의자의 범죄혐의는 밝히겠다는 마음입니다. 따라서 피의자의 범죄행위와 관련 배후자들의 범죄에 대하여는 추가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라고 밝혔다.

psyon@mk.co.kr

관련 태그
스타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