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개콘' 일베논란 '부엉이' 정상방송, 폐지는 없다

뉴스엔 입력 2015.01.18 22:53 수정 2015.01.18 22:53 공감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엉이' 폐지는 없었다.

1월18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는 일베 논란에 휩싸였던 '부엉이'가 정상적으로 전파를 탔다.

'부엉이'는 부엉이와 박쥐, 나무로 분장해 이야기를 하는 분장개그 코너로 박성호 이상구 송준석 장윤석 이혜석 등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거꾸로 매달려 있던 박성호는 "나 이거 매주 하는거니? 김대희 시켜. 걔 코너 없어"라며 괴로워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부엉이'는 지난 11일 첫선을 보였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개콘' 측은 시청자들의 비판이 일자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하루만에 이에 대해 해명했다. '개콘' 측은 "'부엉이' 코너의 내용이 '부엉이 바위를 연상시킨다', '특정 정치성향을 표방하는 커뮤니티와 관련이 있다' 등의 추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제작진의 의도와는 무관함을 밝힙니다"며 '부엉이' 코너 속 개그에는 어떠한 의도도 들어가 있지 않다고 밝혔다. (사진=KBS 2TV '개그콘서트-부엉이' 캡처)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