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세계' 박성웅, 수트 패션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여창용 기자 입력 2013.02.28. 14:39 수정 2013.02.28. 14:3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티브이데일리 여창용 기자] 배우 박성웅이 영화 '신세계' 속 조직원들의 수트 패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박성웅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영화 '신세계(감독 박훈정, 제작 사나이픽쳐스)'의 이정재와 황정민 그리고 자신의 수트 스타일에 대해 설명했다.

박성웅과 이정재, 황정민은 극중 폭력조직 골드문의 조직원으로 분했다. 이중구 역의 박성웅, 이자성 역의 이정재, 정청 역의 황정민은 극중 뚜렷한 개성만큼 수트 스타일도 차별화된 점이 있었다는 것.

박성웅은 "나는 쓰리피스에 조끼까지 입었다"며 "이중구는 조직의 1인자가 되려는 야망이 가득한 인물이기 때문에 조직원들 앞에서 더욱 중후하게 보여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여름철에 너무 더워서 촬영을 마치면 옷을 벗기에 바빴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자성 역의 이정재의 수트에 대해서는 "이자성은 정청의 오른팔이자 스마트한 면이 있어야 하는 인물"이라며 "수트도 이정재의 몸에 딱 맞는 것으로 스타일리쉬함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정청에 대해서는 "정청은 화교 출신답게 톡톡 튀면서도 색깔도 밝고 화려한 색상의 수트를 입었다"며 영화 속에서 황정민이 선보였던 파격적인 수트 패션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영화 '신세계'에서 대기업 회사원 못지않은 골드문 조직원들의 수트 패션 비하인드 스토리는 영화를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여창용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제공=NEW]

박성웅| 이정재| 황정민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