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시스

"MBC 뉴스데스크 반토막 시청률, 김재철 탓"

유상우 입력 2012.10.04 15:54 수정 2012.10.04 15:54 공감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유상우 기자 = MBC 앵커 출신 신경민 의원이 'MBC 뉴스데스크' 시청률 하락은 김재철 MBC 사장과 경영진 탓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통합당 신 의원이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에서 받은 '2012년 지상파 3사의 메인 저녁뉴스 시청률 자료'에 따르면, MBC 노조파업이 마무리된 8월과 9월 '뉴스데스크' 시청률은 같은 기간 'KBS 뉴스9'와 'SBS 8 뉴스'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뉴스데스크'는 8월 주중 7.2%, 주말 6.3%, 9월 주중 6.9%, 주말 5.1%였다. 같은 기간 'KBS 뉴스 9'는 8월 주중 21.7%·주말 19.1%, 9월 주중 21.4%·주말 15.6%였다. 'SBS 8 뉴스'는 8월 주중 12.9%·주말 9.6%, 9월 주중 12.8%·주말 10.2%로 집계됐다. AGB닐슨미디어의 수도권 가구시청률 조사 결과다.

KBS와 SBS 뉴스 시청률보다 월등히 낮을뿐더러 지난해 같은 기간 뉴스데스크 시청률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뉴스데스크' 시청률이 파업 이후에도 전혀 회복되지 않고 있는 셈이다.

신 의원은 "국회의원 MBC 난입 왜곡보도, 월드컵 조작방송, 권재홍 메인앵커의 거짓보도, PD수첩 작가 퇴출, 아니면 말고 식의 안철수 논문 보도 등 MBC가 언론으로서 최소한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상실한 것에 국민이 외면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재철 사장이 마구잡이로 강행한 시용기자 채용이 보도의 질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취재와 보도능력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며 "김재철 사장은 말도 안 되는 브런치 교육을 중단하고 MBC의 능력 있는 기자, PD들을 조속히 현업에 복귀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MBC 보도프로그램의 명예 실추와 시청률 하락 탓인 매출액 감소에 대해 김재철 사장과 경영진이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광고업계에 따르면 지상파 3사의 시청률 1%는 월 100억원의 매출·연간 1000억원을 웃도는 매출 효과가 있다. 코바코가 판매한 올해 8월까지 'MBC 뉴스데스크'의 광고액은 156억26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액 356억4700만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swryu@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