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사랑비' 윤석호PD "서인국, 타고난 끼 있다" 극찬

뉴스엔 입력 2012.04.27 17:43 수정 2012.04.27 17:43 공감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랑비' 윤석호PD가 최근 연기에 도전한 서인국을 극찬했다.

윤석호PD는 4월27일 오후 서울 홍대의 한 음식점에서 진행된 KBS 2TV 월화드라마 '사랑비'(극본 오수연/연출 윤석호) 기자간담회에서 극에 재투입되는 서인국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서인국은 극 초반 70년대 세라비를 주름잡은 3인방 중 법학도 김창모로 열연, 첫 연기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숱한 화제를 낳으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그리고 서인국은 오는 30일 방송되는 '사랑비' 11회에 재등장해 맛깔 나는 감초 연기를 선보이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서인국은 이번엔 김창모의 조카 김전설 역을 맡았다.

"서인국의 재투입은 제작 단계에서부터 고민해 온 부분"이라고 운을 뗀 윤석호PD는 "70년대 남자들을 모두 끌고 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며 "특히 서인국은 타고난 끼가 있는 친구다"고 밝혔다.

이어 서인국과 작업했을 때 즐거웠다는 기억을 떠올리며 "서인국과 오랜만에 만나 촬영을 다시 하게됐는데도 정말 즐거웠다"고 말했다.

앞서 서인국은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일부러 감독님과 미팅하는 날 새벽에 대본과 시놉시스를 받았다. 회사에서도 고민이 많아 최종 출연결정이 늦게난 것도 있었다"며 "감독님 만나러 가면서 대본과 시놉시스를 읽었는데 시간이 부족하다보니 캐릭터만 계속해서 읽었다. 감독님을 만나고 사투리를 쓰면 더 어필할 수 있겠다 싶어서 감독님한테 사투리를 써봐도 되겠냐고 여쭤봤더니 굉장히 맘에 들어하시더라"고 전했다.

그렇게 서인국은 명품드라마의 거장으로 불리는 윤석호PD 작품에 출연하는 영광을 안았다. 또한 서인국은 '사랑비'가 첫 연기 도전이었지만 쉽지않은 노출 연기까지 감행했다. 지난 3월26일 방송된 '사랑비' 1회에서 김창모(서인국 분)는 누드모델로 변신해 중요 부위만을 수건으로 가린 채 한없이 민망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서인국은 이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일부러 살을 찌웠다. 물론 전부 살처럼 보이지 않도록 그 전부터 꾸준히 운동을 했다. 결국 이 노출신은 윤석호PD로부터 NG 없이 단 번에 OK 사인을 받았다.

이에 대해 서인국은 "덤덤하게 다 벗고 있었다. 물론 팬티는 입고 있었는데 리허설 때 장난으로 샤론스톤을 따라했다. 근데 윤석호 감독님이 너무 보기 힘들다고 치우라고, 못보겠다고 하시더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서인국은 지난 12일 미니앨범 'Perfect Fit'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밀고 당겨줘'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사진=KBS)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