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애프터스토리] 최강희 '무릎팍' 출연 후 휴대폰 구입 '탈 삐삐'

입력 2010.09.15. 15:43 수정 2010.09.15. 17:5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차원 여배우' 최강희가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 출연 후 휴대전화기를 실제로 구입해 '탈 삐삐'를 선언했다. 최강희는 연예인으로는 극히 드물게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고 삐삐(무선호출기)를 쓰는 독특한 행동으로 인해 '4차원 여배우'의 대명사로 알려져 왔다. 하지만 올해 초부터 휴대폰을 사용하며 지인들과 소통하고 있다. 최강희의 소속사 측은 9일 "작년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휴대폰을 사겠다고 선언한 뒤에 곧바로 실천에 옮겼더라. 하지만 요즘 유행하는 스마트폰이 아닌 평범한 2G 핸드폰이다. 팬들과 소통하는 트위터도 휴대폰이 아닌 PC를 이용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휴대폰 번호도 소속사 대표와 담당 매니저 외에 거의 모른다. 아마 (최강희 휴대폰 번호를) 10명도 채 모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렇다고 그가 삐삐를 포기한 것은 아니다. 소속사 측은 "최강희가 휴대폰과 삐삐를 모두 지니고 다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최강희는 지난 해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옛날부터 휴대폰이 사람을 조급하게 만드는 것 같아서 싫었다. 하지만 누군가 위급 상황에 처했을 때, 내가 마지막 통화가 될 수도 있겠구나는 생각이 든 사건이 있었고, 이후 휴대폰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밝힌 바 있다.

  < 이인경 기자 best@sportschosun.com>

< scnewsrank >

[ ☞ 웹신문 보러가기] [ ☞ 스포츠조선 구독]

포토로 보는 연예